cryo's gloomy life

cryo.egloos.com

포토로그



오랜만의 키보드 조립 keyboard




정말 오랜만에 키보드를 조립해본다...

작업노트 1st

예전의 키보드 조립의 거의 대부분 하루만에 끝을 냈다.
성격이 급한 탓도 있고 자는 공간과 작업하는 공간이 같은 곳에 오만잡것들이 널부러져 있는 것들이 정말 싫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오늘의 작업은 힘들지 않은 정도에서 키감을 어떻게 잡을지와 부품들을 어떻게 선정할 것인지를 고민하는 것 정도로만 끝을 낸다.

일단 하우징을 체결해보았다.
아무래도 컬러풀한 것은 내 체질은 아닌가보다 강렬한 빨간색이나 검은색 두가지 모두 좋아하지만 왠지 데스크 위에서는 현란한 것이 싫다.
그래서인지 난 빈티지를 좋아한다. 그다지 눈에 튀는 색상들이 없기 때문이다.
일단 356의 만듬새는 인정할만하다 조립하면서부터 느낌이 온다.
응삼군이 자랑하는 356의 탭이라서 그런지 나사 체결 느낌이 상당히 좋다.

다음은 스위치의 선택이다.
더치트 조립시 흑축과 갈축에 싫증이 났던 탓인지 백축을 선택했었다.
뭐... 상태 좋고 마음에 드는 백축이 없었던 것이 더 맞는 답일지도 모르겠지만 일단 예전부터 하려고 했던 작업을 이번 키보드에 접목해보려 한다.

체리 구형 백축, 희동툴과 함께 스프링 스왑 작업
일단 생각해 놓았던 세가지 변수를 놓고 스위치의 튜닝을 결정해본다. 기본 스프링과 윤활 작업, 기본 스프링과 대중압 스프링의 비교... 대중압 스프링을 사용할시는 윤활 작업은 하지 않는다.
세가지 조건을 놓고 장시간 고민을 해본다.
대중압은 구형백축의 스프링보다 압은 살짝 낮지만 탱글거리는 느낌이 조금 더 난다. 낮은 압임에도 불구하도 탄성은 더 좋게 느껴진다. 분명 타이핑시에 리듬감면에서 좋은 느낌을 줄테지만 체리흑축에서 느끼던 진득한 느낌은 많이 감소한다.
어느 것이 더 좋다라고 절대 평가를 내리기는 어렵다.
몇일간 고민 끝에 대중압스프링으로 스왑을 결정한다.

몇개의 스위치만 체결한 후에 타건 테스트를 해보고 체결 후 다시 타건 테스트를 해본다.
하우징과 기판의 튜닝을 하기 전이고 솔더링 전이라서 그런지 무척이나 잡음이 크다.
356의 잡소리는 꽤나 경성이다. 기판이 튈 때 하우징과 부딪치는 소리가 꽤 크다.
타건시 기판 떨림에 의해 일어나는 잡소리를 잡기 위해 조립시 접합 부위에 튜닝이 좀 필요할 것 같다.


오늘은 몇 가지 부품의 선정과 튜닝의 방향만 잡는 것으로 작업을 끝낸다.............

덧글

  • 2012/06/05 10:05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cryo 2013/11/30 23:00 #

    ㅎㅎ 기회가 된다면....
  • 2012/10/23 10:45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6/08/21 16:40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